“직장인 36.7% 첫 직장 1년 내 퇴사… 이유는 근무환경 불만” : 유스스퀘어


유스스퀘어 > 사회

“직장인 36.7% 첫 직장 1년 내 퇴사… 이유는 근무환경 불만”
기사입력 2020-01-22 12:32:25 | 최종수정 2020-01-22 12:45:03
hidden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v플러스 네이버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카카오톡 구글북마크 프린트하기 목록보기



최종학교를 졸업하기 전이나 졸업 직 후 취업에 성공하는 구직자는 10명 중 3명에 불과했으며 졸업 후 첫 취업에 성공하기까지는 평균 13개월 정도가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1019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첫 취업’에 대해 조사한 결과, ‘학교 졸업 전 또는 졸업과 동시에 취업’에 성공했다는 직장인은 33.4%에 불과했다.

최종 학력별로는 졸업 전 또는 졸업과 동시에 취업에 성공했다는 고등학교 졸업자는 50%였고, 전문대학 졸업자는 36.1%, 4년대 졸업자 26.9%, 대학원 졸업자 29.8%로 4년제 졸업자의 비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첫 취업 당시의 평균 나이는 남성이 26세, 여성이 23.9세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2.1세 정도 빨랐으며 첫 직장의 규모는 중소기업에 취업했다는 응답자가 53.6%로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23%), 대기업(13.4%), 공기업(10%)의 순이었다.

근로형태는 과반수 이상인 55%가 정규직으로 첫 취업에 성공했다고 답했지만 기간제 계약직으로 취업했다고 답한 응답자도 28%에 달했다. 다음으로 시간제 계약직(9.1%), 파견직(7.9%)이 뒤를 이었다.

첫 직장을 선택한 이유로는 ‘취업이 급한 상황이어서(35.4%)’를 가장 많이 꼽으며 평소 바라던 직장으로의 취업은 아니었음을 시사했다. 이 외에도 ‘취업 준비 중 우연히 기회가 생겨서(20.4%)’, ‘합격한 회사 중 가장 나은 곳이어서(14%)’, ‘교수님, 지인의 추천을 받아서(11.5%)’ 등의 순서로 ‘원래 다녀보고 싶었던 회사여서’라는 답변은 10.3%에 머물렀다.

첫 직장에서의 근무기간은 길지 않았다. ‘1년 이상 2년 미만’이 30.2%로 가장 많았고 ‘6개월 이상 1년 미만’이라고 밝힌 응답자가 21.6%로 그 뒤를 이었다. 입사 후 근무기간이 ‘6개월 미만’이라는 응답도 13.1%에 달해 전체의 65%가 첫 직장에서의 근무기간이 2년이 채 되지 않았다.

그렇다면 첫 직장을 떠난 이유는 무엇일까?

첫 직장을 퇴사한 이유는 ‘근무환경, 복지에 대한 불만(31.9%)’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회사생활이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0.6%)’, ‘급여 수준이 좋지 않아서(14.9%)’, ‘상사 또는 동료와의 불화(12%)’, ‘불안정한 회사 경영 상황(11%)’ 등을 들었다.

첫 취업 준비 당시 가장 힘들게 했던 것에 대해 37.3%가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라 답했으며 ‘부모님, 지인 등 주변의 기대 또는 압박(16.3%)’, ‘생활비, 학원비 등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14.2%)’, ‘남들보다 뒤처진다는 생각(12%)’, ‘반복되는 탈락으로 인한 자신감 결여(10.6%)’ 등을 거론했다.

한편 직장인으로써 취준생에게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지원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실효성 있는 취업 연계 프로그램(35.1%)’을 1위로 꼽았다. 이어 ‘경제적 지원(교육비, 생활비 등)(34.3%)’, ‘심리상담 등 멘탈 케어(12.6%)’, ‘취업 관련 정보 제공(구직, 취업박람회 등)(11.9%)’이 뒤를 따랐다.



박동성 / dspark@youthsquar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banner_support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v플러스 네이버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카카오톡 구글북마크 프린트하기 목록보기




최근 1주일간 가장 많이 본 기사

최근 1개월간 가장 많이 본 기사
종합부동산세 합산배제 부동산, 10월 5일까지 신고하세요

2020년 가장 많이 본 기사
투썸플레이스, 가심비·홈카페 트렌드 담은 설 선물세트 선보여
제주칼호텔, ‘해피 고메 위크’로 요리경연대회 우승 메뉴 선보여
사장님! 1월 부가세 신고 제로페이도 놓치지 마세요
LG생활건강, CNP Rx ‘스킨 레쥬버네이팅 미라클 앰플’ 2종 출시
호텔 라마다 속초, ‘소비자가 뽑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 대상’ 수상
엠에스웨이, 혁신적 열차단필름 개발 성공
장장 20년에 걸친 혁신 전 세계가 선택한 최고의 메모리 카드 - SD 및 microSD 메모리 카드
‘오늘부터 딱 1년, 이기적으로 살기로 했다’ 출간… 1년 열두 달 온전히 나로 살며 깨달은 것들
SK텔레콤, 3D 동물들이 새해 인사 전하는 ‘AR 연하장 서비스’ 선보여
에이수스, 최신 AMD Radeon RX 5600XT GPU 기반의 그래픽카드 신제품 출시
삼성전자, ‘그랑데 AI’ 세탁기·건조기 출시
삼성전자, ‘갤럭시 탭 S6 5G’ 국내 출시
한화생명, 보험건강검진 앱으로 쉽게 제출할 수 있는 서비스 오픈
SK텔레콤, T맵 설 연휴 맞아 고객편의·안전운전 기능 대폭 강화
양극화 심화의 주범은 부동산 소유 불균형… 국민 기본소득제 도입은 찬반 팽팽

유스스퀘어에서 알립니다.
행복한 설 명절 연휴되세요
모바일 버전을 테스트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가 상시 업데이트 중입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아낌없는 성원과 후원부탁드립니다.

경기미디어포럼




더파인데이




회사소개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고객센터 | 2020년 전체접속자 : 7,173,637 / 오늘접속자 : 11,304

유스스퀘어 : 미래를 위한 올바른 생각 유스스퀘어 / 대전광역시 중구 대종로550번길 5, 1005호(선화동,유원오피스텔)
등록번호 대전, 아00283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동성 / 발행인 최태종 / 편집,본부장 박동성/ 제보광고문의 070-8741-4525
Copyright(c) 2017.05 YOUTHSQUARE.CO.KR. All Rights reserved.E-mail : dspark@youthsquare.co.kr
Supported by Social-Workers.